Krugerbrent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수학력과 상상력

written by mast

본문

​​43bafc7e9d790760daf485d4ec2d5bc4_1453172


구글의 구인 광고다

한글로 풀이 하자면 'e의 연속하는 자릿수 중에서 맨 처음에 나오는 10자리 소수.com' 이 소수자리 수를 구하여 그 숫자의.com으로 가게 되면

다른 문제가 기다리고 있다 그 문제를 풀어야 구글에 입사 할 수 있는 권한을 받을 수 있다 

이 문제를 몇 명이 풀고 구글에 입사를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보통사람에겐 꽤 어려운 문제가 아니겠는가?

이렇게 문제를 내어 고속도로와 각종 외부광고 형식으로 진행을 했는데 여기엔 구글이란 말도 없고 아무런 알림도 없이 이렇게만 고지를 했다

구글이 아니라면 정말 할 수 없는 방법 인것 같다 수학적 실력도 있어야 겠지만 이건 정말 도전정신과 상상력이 없으면 할 수 없는 것 같다

상상력은 꿈의 원천이다 그런데 꿈은 그냥 보통 꿈으로 끝이 나 버린다

꿈만 꾸면 그냥 잠꾸러기가 되는 것이고 아침에 일어나 꾼 꿈을 생각하며 영어 학원이랗도 등록하게 되면 그건 바로 새로운 실행이 되겠다 

나는 항상 꿈만 꾸는 듯 하다

사실 내가 일하는 것이 누가 도데체 경쟁 대상인지 아니면 도데체 경쟁 대상이 있기라도 한건지 왜 경쟁을 해야 하는건지도 몰랐던 적이 있었다

그나마 몇 권 본책이 있어서 그 경쟁의 장을 새로운 출발의 장으로 만들어야 겠다는 생각을 한게 얼마 되지 않은 듯 하다 

나가노 히로유키가 쓴 수학력이라는 책에 보면

산수를 잘 한다고 수학을 잘 하는 게 아니라 한다 자신도 산수는 못하는데 수학은 좀 한다고 하니 산수를 잘해야 수학을 잘 한다는 나의

기본적인 생각이 틀린 것 같다

 

산수보다는 논리력에 대한 생각이 수학을 키우는 힘이 된다고 하는데 그 논리력을 배양 하려면 수 많은 사물에 대한 고찰과 관찰이 있어야

할 듯하다 - 역시 어려운 문제다

 

수학력이란 책을 산 배경은 좀 더 논리적인 방법을 생각을 할 수 있는 것을 찾다가 우연히 발견한 것인데

논리적인 생각을 배우려고 산책에서 논리력이 있어야 수학력을 향상 시킬 수 있다는 것을 안 순간 도데체 뭣 부터 시작을 해야 할지를

까먹은 듯 하다 

수학력이던 논리력이던 어찌 됐건 근간은 상상력의 발전적 모색이 아니었던가 싶기도 하고...

 

나이먹고 공부좀 하려는데 힘들다

 
bjs

mast 중국 총경리 친옌핑

2006년 상해 법인에 입사하여 생산관리와 회계, 디자인 분야를 거쳐 지금은 상해 법인의 총경리를 맡고 있다.
그녀는 정확하게 불량을 구별한다.
그리고 어떻게 수 많은 인원을 관리 해야 하는지도 알고 있다. 그녀의 가치는 상상을 넘는다.

Tel : 86 13867938735 QQ : 854085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