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ugerbrent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마셰프를 향하여

written by mast

본문

​​

43bafc7e9d790760daf485d4ec2d5bc4_1453172 

 

다음주부터 도시락을 싸가지고 다니려고 보온 도시락을 샀다

 

지난번 이우에서 실수가 있어서 이번엔 정말 비싼 것으로 샀다 일전에 산 건 사실 두번 쓰고 문제가 생겨서 도시락을 싸는 것 조차 힘들었다

 

이곳 쥐센에는 없다 먹을 만 한 곳이 있어도 가기엔 너무 멀다 그래서 기존엔 공장에서 밥을 해서 먹었는데

가만히 보니 사실 공장에서 먹는 걸 모두 좋아하질 않는다 어쩔 수 없이 나 때문에 먹는 듯 하다 밥과 반찬을 하는 것도 불편하고, 그것 때문에 또 시간 낭비하고, 그리고 또 설거지 하는 것도 문제여서 그냥 나 혼자 고생하면 되겠거니 - 하고, 보온 도시락을 사기로 했다.

 

아침에 그 말을 하고 혼자서 뭘 해먹어야 되나..를 생각해 보니 사실 생각나는게 별로 없다

인터넷을 찾아보니 정말 그럴듯한 남자 혼자 할 수 있는 메뉴가 많이 나와 있다 원랜 이걸 요일별로 짤까 하다가

혼자 밥먹는 것까지 계획을 짜야 한다는 것이 좀 그래서 품목별로만 정리를 좀 했다

 

사실 요리를 못한다

군대있을 때 라면을 끓여 오라는데 물만 엄청나게 많이 넣고 끓여서 가져갔더니 우리 고참이 자기 제대할 때까지 라면 끓이면 죽인다

하여 난 그 고참이 제대하기 전까지 라면을 안 끓였다 

 

처음 이우에 갔을 때는 혼자서 그냥 대충 해먹기도 했는데 이젠 정말 귀찮다 한국 집에서 먹는 건 그냥 차려주니깐 먹곤 하는데 혼자 뭘 해먹으려니 그냥 라면만 먹고 만 적이 많다 아마 한국서 1년동안 먹을 라면을 거의 한, 두달에 다 먹는 듯 하다 

그래서 어쨋던 나 땜에 다들 고생이니 혼자서 해먹을 계획을 좀 짰다

단품위주의 요리를 하여 꼭 마셰프에 도전을 하고자 한다. 요리는 정성이라는데 혼자 먹으려니 정성이 덜 하는 듯하다 

낼은 하루종일 반찬을 좀 만들어야 겠다

 

2016년 열심히 연습하여 2017년에 한번 도전해 보련다

 

기다려라 마셰프

bjs



mast 중국 총경리 친옌핑

2006년 상해 법인에 입사하여 생산관리와 회계, 디자인 분야를 거쳐 지금은 상해 법인의 총경리를 맡고 있다.
그녀는 정확하게 불량을 구별한다.
그리고 어떻게 수 많은 인원을 관리 해야 하는지도 알고 있다. 그녀의 가치는 상상을 넘는다.

Tel : 86 13867938735 QQ : 854085527